헤드라인▽
군포시, 코로나 확진자 가족 '가정어린이집 회계교육' 참여 파문
교육에 참여한 어린이집 원장들 '59번 확진자'의 가족 알면서 교육에 참여시켰다고 분통
작성 : 2020년 06월 27일(토) 10:01 가+가-

사진=군포시 6월 27일자 코로나19 현황 홈페이지 캡처

[신동아방송=구동현 기자] 수도권의 지역 감염 확산이 늘어나고 있고, 경기도는 지역 감염 확산 방지을 위하여 집합 제한 금지 업종을 늘리고 기간을 연장하고 있는 시점에서 군포시는 지난 6월25일 가정어린이집 회계프로그램교육을 시청에서 진행한 사실이 밝혀졌고, 이 교육에는 군포시 59번 확진자(여 25세)의 엄마가 참여한 것으로 밝혀져 파문이 일고 있다.

이날 교육에 참여한 어린이집 원장들은 자가격리대상자 생활수칙 감염 전파 방지를 위해 격리장소 바깥 외출금지, 자가격리자는 전담 공무원 1:1 관리가 시에서 제대로 이루워지지 않고 감염병 의사 환자의 가족이 라는 것을 알면서도 59번 확진자의 엄마를 교육에 참여시켰다고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군포시 홈페이지에 “코로나 확산방지를 위해 자가격리자는 내 가족의 생명을 지킨다는 심정으로 생활수칙을 반드시 준수하여야 합니다”라고 명시되어 있는데 정작 군포시는 생활수칙을 위반 한 것으로 밝혀졌다.

군포시 관계자는 59번 환자가 의사환자였기 때문에 엄마가 가정어린이집 회계프로그램교육 참여한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하였지만 교육에 참여한 59번 확진자 엄마도 27일 오전 10시에 양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밝혀져 파문이 점점 커지고 있다.
구동현 기자 기사 더보기

pujung2@hanmail.net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